찜이 - 럭셔리블로거의집 
    소녀와 여인 - 어중간한 그녀의 행복추구 스토리♡
찜ㅇi의 내맘대로요리 - 옥수수밥동글이
녕하세요. 오늘의 포스트는 요리입니다.
저는 사실 요리하는걸 무척 좋아합니다.. 단점이 있다면 설거지를 싫어한다는것. 하하;
요즘은 설거지에도 정을 붙이려고 하구있어요. 오늘도 두번이나 설거지를 했답니다. ^^
자 처음 보여드릴 음식은 제가 예전에 찍어놓은건데 오늘에서야 이렇게 올리게 된 밥전(?) 입니다. 사실 전이라 하기도 뭐하고 고로케라 하기도 뭐한 이것.. 중간에 실수로 과정하나를 빼먹는 바람에 이렇게 됫답니다. 자, 이름을 지어보죠.. 제 나름대로.. 옥수수밥동글이 라고 하겠습니다. 아하하. 창작음식이 되어버렸군요.

실 웹서핑중 어디선가 밥고로케를 보고 "우아 저거 내가 만들어 보겠어" 하고 생각했었는데 실천에 옮기다가 그만 실수를.. ㅋㅋ 실수하는 부분은 사진설명 해드리면서 말해드릴게요 ㅎㅎ

선 고슬고슬 맛있게 해줍니다.(사진은 어째 좀 진밥스러운;;) 맛소금으로 밥에 간을 하시고 참기름을 넣어주세요.. 고소고소한 향이 가득하게 말입니다. 그리고 기호에 맞게 각종 아무거나 넣어주시는데요. 저는 김과 스위트콘를 넣었습니다. 옥수수가 어울릴까 싶었는데 실제로 소풍나가서 먹어보니 톡톡 씹히는 맛도있고 좋더라구요 ㅎㅎ 양은 무조건 자기 필대로 넣어줍니다.


란을 2개정도만 풀어서 소금간을 약간 해주시고 잘 섞어주세요. 나중에 여기에 묻칠거랍니다. ㅎㅎ


다음 부침가루를 준비해 주시는데요. 그릇에다가 할까 하다가. 밥을 동그랗게 말기때문에 그냥 봉지에 넣고 신나게 돌려주는게 낫겟다 싶어서 봉지에 부침가루를 준비했어요 ㅎㅎ


시도 하나 준비해주시구요..  사진찍는 솜씨가 없어서 좀 웃기더라도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 보기엔 이래도 만들어놓으면 맛있습니다.(강요!!ㅋ)


맛이 중요하다지만 저는 비닐 장갑을 끼고 밥을 동글동글하게 뭉쳐주었습니다. 참기름을 넣었기때문에 장갑에 붙지도 않고 자기들끼리 잘 뭉치네요. 참 여기서 단점은 옥수수콘이 자꾸만 따로 놀고있다는거. 자꾸만 삐져나오구 [ !! ] 괜히 넣은 것인가.. 딜레마에 빠졌습니다만, 마지막엔 잘넣었구나 했어요. 히히~


, 이번엔 비닐봉지에 있는 부침가루에 밥을 굴려주시구요 계란옷을 입혀줍니다.
동글동글 동글동글 귀엽죠! 노란 얼굴의 외계인 눈같기도 하고..^^
이렇게 모든과정을 입히신 후에 여기서 실수가 하나있었습니다. 계란옷 입히구 튀김가루를 뭍혀줫었어야 고로케가 될수있었는데.. 그걸 깜박해버린겁니다. 역시 어디서 보고 기억속에 담아놨다가 만드려니.. 레시피두 없구 말이죠.. 이렇게 실수를 해버렸습니다. BUT!! 더 맛있는 저만의 창작음식이 나왔으니 뭐, 그렇게 섭섭하진 않아요.^^


에 기름을 두르고 굴려줍니다. 신나게 신나게~ 원래는 튀김가루를 입히고 기름통에서 튀겼어야 했는데. 만드는 과정에서 전혀 튀김가루가 생각나지 않았기때문에 제 나름대로^^; 사실 계란옷을 입혀놨더니 굴려지지 않고 주사위 모양? 혹은 세모 마름모 별별 모양으로 만들어지더라구요.. 동그랗게 하는게 목적이었는데 말이죠. 웬지 '전' 느낌이 물씬납니다만.ㅎㅎ

잔 완성입니다! 키친타올을 접시에 깔고 기름을 빼고있는 모습입니다. 맛있어 보이지 않나요? 나만 맛있어 보이는걸까요? ㅠㅠ 이거 만들어서 서울대공원 놀러갔었어요. 히히.
완성작을 좀더 자세히 살펴볼까요? ㅎㅎ

성입니다! 옥수수밥동글이~ 이름도 너무 귀여운 옥수수 밥 동글이~
참, 그냥 먹어도 되지만, 케찹에 찍어드시면 더더더 맛있습니다! 히히!! 저는 케찹에 찍어먹었는데 여의도 벚꽃놀이 가서 신문지 깔구 앉아서 남자친구랑 먹었드랬지요. 너무 맛있다고 해줬는데.. 여자친구가 만들어 줬기 때문에 맛없는데도 그렇게 말해준건 아니겠죠?^^ 히히.

여러분도 한번 도전해 보세요!
좋은 요리방법 있으신 분들은 트랙백도 달아주시구요^^

제 한번 소풍가실때 만들어 보세요. 아래 보너스 사진은 여의도공원 가서 먹기전의 모습^^
top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   27   next >>